2020.08.09 09:25

야광에게 고마움

조회 수 89 추천 수 2 댓글 7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1. 제가 얼마전에 '사람이 죽었다'라는 글을 올렸습니다. 


제가 제작하는 유튜브 채널의 출연자와 관련된 이야기였는데 


지금으로부터 약 두 달전에 6년 정도 사귄 남자친구와 헤어지고 난 후 


그가 유명을 달리해서 벌어진 일련의 사건들을 적었는데요. 


어제 출연자가 드디어 현 상황에 대한 입장을 영상으로 업로드했습니다. 


생각보다 그녀는 빠른 속도로 회복했고 상당히 강해졌습니다. 


최근 그녀의 직장으로 걸려온 민원 전화 때문에 힘들어했지만,


이제는 자신이 적극적으로 이 문제에 대해서 대처하고  


자신을 욕하는 사람들과 싸우겠다고 했습니다. 


저도 상당히 놀랐습니다. 


제가 최근 그녀에게 많은 신경을 기울인 것은 사실이지만, 


이렇게 자발적으로 행동에 나설거라곤 전혀 기대하지 않았기 때문입니다. 





2. 사실 그녀가 이렇게 강해진 이유는 '야광' 덕택입니다. 


이번 년도부터 그녀와 많은 대화를 나눴습니다. 


그것은 결국 어렸을 때부터 가지고 있던 상처나 가족에 관한 것이었습니다. 


제가 야광해적 사이트를 가입하고 '파도에게 고백하기'에서 수차례 읽었던 이야기와 다르지 않았습니다. 


저 역시도 야광이라는 파도에 제 상처를 던지고 날려버린 기억이 있으니까요. 


이곳에서 제가 해적들의 글을 읽지 않았더라면


현재 겪고 있는 문제를 결코 해결하지 못 했을 거예요. 


이성적으로 갈피를 못 잡고 눈 앞에 벌어지는 일들을 수습하는데 급급했을 겁니다. 


사건의 본질을 냉철하게 바라볼 수 있는 힘을 


야광 덕분에 키울 수 있었습니다. 





3. 어제 업로드 된 영상에 달린 선플을 보면서 야광 해적들에게 고맙다는 말을 꼭 전하고 싶었습니다. 


현재 어떤 어려움에 처해있다면 파도에게 고백해보세요. 


모두가 당신의 글을 만져줄 것입니다. 

  • ?
    져니 2020.08.12 16:21
    ‘그녀’ 분 너무 멋있는데요.
    숨지 않고 싸우겠다니.

    여기 응원하는 사람 있다고 전해주세요:)
  • profile
    금선 2020.08.14 00:30
    to : 져니
    그녀에게 잘 전했습니다~

    감사합니다 져니님!!!

    져니 님의 글을 보니 오랜만에 참 반갑네요 :-)
  • ?
    져니 2020.08.14 17:14
    to : 금선
    저야말로 포기하지 않은
    그녀, 금선님 덕분에 용기를 얻었어요.

    제가 더 감사합니다!
  • profile
    밤비 2020.08.13 05:54
    자신의 생명을
    바퀴벌레 잡듯이
    캐쥬얼하게 날려 버리는 자에게
    분명하게 증명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위기를 딛고 살아 나간다는 것이 얼마나 위대한 일인지를.
  • profile
    금선 2020.08.14 00:31
    to : 밤비
    출연자 분께서 이 댓글을 보고
    특히 마지막 구절에 감동했습니다.

    저 역시도요.

    “위기를 딛고 살아 나간다는 것이
    얼마나 위대한 일인지를.”

    오늘 머릿속으로 몇번이나 되내이게 되네요
  • ?
    자밀 2020.12.15 16:56
    안녕하세요^^
    오늘 글들을 들추어보다 금선님 댓글이 훅 들어와버려서 인용해서 글에 써 넣었어요.
    댓글의 주인공을 밝히는 것이 사적인 침입이 될까, 밝히지 않는 것이 무례함이 될까 고민하다가,,,
    저는 전자에 마음이 가서 글만 옮겼는데,
    혹시나. 불편하시면 말씀해주세요.
    지우거나, 글의 주인공을 밝히거나 할께요.

    저의 많은 경우, 증상들이 금선님과 겹쳐서 늘 인생 선배로 한번 쯤 만나보고픈 금선님이에요.
  • profile
    금선 2020.12.16 00:44
    to : 자밀
    제가 야광에 글을 쓴 이상

    그 글은 저만의 글이 아니라

    야광해적선 모두의 글입니다~

    마음껏 편하게 사용해주세요.
    제가 영광이지요.

    언젠가 기회가 된다면 한 번 만나뵈어요~ :-)
    저도 어떤 부분들이 겹쳤는지 궁금합니다

일상 이야기

읽기 : '한국인' / 쓰기 : '한국인'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3149 마음이 열릴때 뉴라이프 2020.11.10 34
3148 제도권안에서의 섹스 10 뉴라이프 2020.11.05 109
3147 유기글 9 모솔인척 2020.11.05 84
3146 희망쾌감 16 대다미 2020.10.30 157
3145 마님의 마인드와 사랑에 대해 13 희희 2020.10.21 164
3144 게동 좋아하세요? 8 file 희희 2020.10.15 131
3143 남자랑 같이 있는 시간이 지루할때 13 사이다마신사이다 2020.10.09 166
3142 오늘 밤비님이 고민 상담해주신다는 소문이 ㅋㅋㅋ 3 모솔인척 2020.09.21 66
3141 나 사랑하니? 3 뉴라이프 2020.09.12 75
3140 판사님, 피해자가 정말 피해자 입니까? 7 다휜 2020.09.11 89
3139 예스맨.? 예스걸? 노노 그건 아니되오. 8 뉴라이프 2020.09.02 89
3138 소리가 다른 밤 6 뉴라이프 2020.09.01 75
3137 오늘 같은날 다들 뭐하실까요? 4 뉴라이프 2020.08.26 63
3136 의성1 - 그건 나의 욕심이고 23 당돌 2020.08.20 258
3135 당신 옆의 그 사람, 진짜 사랑하고 있습니까? 16 기타등등등 2020.08.16 192
» 야광에게 고마움 7 금선 2020.08.09 89
3133 내가 침대의 반쪽을 사용하는 이유 15 뉴라이프 2020.08.02 117
3132 져니져니 하다가 음악 생각 8 뉴라이프 2020.07.27 96
3131 사람이 죽었다. 5 금선 2020.07.17 123
3130 안녕 오르가즘? 6 모솔인척 2020.06.30 96
목록
Board Pagination ‹ Prev 1 2 3 4 5 6 7 8 9 10 ... 161 Next ›
/ 161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Designed By WebEngin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