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4.17 00:06

도저언!

조회 수 109 추천 수 3 댓글 11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어깨 넓은 남자, 팔뚝 굵은 남자를 좋아하는게 
왜 문제야 시바아아알!
내 이빨이 물어뜯고 싶다는데! 어쩌라고! 라는 생각으로


소피님! 하시는 밤비쌤의 깊은 조언을 애써 묻어두었어요.


하지만 알고 있었어요.


보오통의 여자들처럼
왕팔 왕어깨 왕궁둥이 왕허벅지 흠모하는 제가 문제라는 걸.

배웠지만 한결같이 식상하게 
왕왕왕 몸 최고! 칭송과 타령에 

“그냥 소피님이 
왕 팔 
왕 어깨
몸통 두꺼운 여자가 되어주는 것은 어떨까? “ 라고 직설.


밤비쌤 어지간하면 직설 안하시는데;;
제가 진짜 심각하게 식상하게 한결같게 왕 몸뚱이 집착해서
견딜 수 없으셨던 것 같아요.


다시 한번 죄송합니다.


어쨌든 저는 콜콜콜! 도저언! 외쳤어요.

왜냐면요...
저는 탄탄 쫄깃 근육 질겅의 맛을 아는 여자.
그런데 요즘 
남체 뿐 아니라 여체또한 깨물고 싶다.........가 스멀스멀 기어올라와요.


육덕진 여체를 깨물어보고 잡.........다....하....아.......라고 생각이 피어오르니
“왕팔 왕어깨 너가 해
왜 남자한테 기대!” 라는 말이 
이해하고 싶지 않았는데
못알아듣고 싶었는데


여자를 깨물고 싶다 생각이 닿으니
내가 여자니까?
내가 왕팔? 
내가 왕어깨?
오케 도저언! 이 되네요...>.<


이러라고 하신 조언이 아니겠지만
어쨌든 나는 도저언!


어제 달밤 수업에서 
나는 여자 황철순...보무룩...하다 왔거든요.


몸의 정렬 바로잡고
짧아진 근육 쭉쭉 늘려놓고
한발작씩 다시 무게. 해서


내 뼈다귀 내 발 위에 
어디까지 근육 불어나가나 실험 해 볼거에요.

지금도 마른편 아니거든요...
변화가 그닥 없더라도 실망하지 않을거에요.


도전에 의미를 두는걸로.
전환에 의미를 두는걸로.
나는 너무 경쟁형이여...보무룩...





  • profile
    밤비 2021.04.17 00:12
    소피님 엄청 마른 몸인데
  • profile
    직진녀소피 2021.04.17 15:13
    to : 밤비
    아니에요 쌤~
    근육많거든요!!!
  • profile
    모솔인척 2021.04.17 11:14
    보통 여자들처럼
    몸매 좋은 사람을 좋아하는게..
    왜 문제 인거죠? ㅜㅜ

    잘 이해가 안가요ㅠㅜ

    삐쩍꼬른 좀비같은 남자보다
    근육질 남자가 좋은건... 너무 유전학적인거 아닌가유?
  • profile
    직진녀소피 2021.04.17 15:43
    to : 모솔인척
    모솔님이 잘 이해 안가시게 썼어요 제가...ㅠㅠ
    담부턴 좀 더 친절하고 자세하게 써볼게용!

    왕팔 왕어깨가
    물어뜯고싶어! 섹시해!
    하는 마음으로만 끌렸던게 아니라

    그런몸을 가진 남자의 무력이라면
    그런 남자의 비아냥이라면
    기꺼이 깔아뭉개지고 싶어하는
    저를!
    고쳐라 하시는것 같아요...ㅠㅠ

    그래도 왕팔왕어깨 포기못하죠 암요.
    좋아하는 이유만 바꿀거에요...^^;;;ㅋㅋㅋ
  • profile
    공기 2021.04.17 12:56
    마자요 변화는 이렇게 해적선에 공표하는 것만으로도 이뤄지고 있는 것이죵 ㅎㅎㅎ 씨원하다! 믓지다!
    소피님 여기서 더 멋있어지시면 진짜 남녀 가릴거 없이 다 낚고 다니는거 아녀요?

    아 궁금한 거 하나 생겼어요.
    여자를 깨무는 건 여자로서 하고싶었던 거에요 아님 남자가 되어서 여자를 깨물고 싶은 거에요? 아님 노상관? 그게그건가...ㅎㅎ
  • profile
    직진녀소피 2021.04.17 15:52
    to : 공기
    에이...요즘 보무룩기인거 젤잘알이시면서ㅠㅠ

    여자를깨무는것은!
    내가 여자 남자 무엇이 되어서 구분짓기보다
    저 자체로 그래요!
    제 안의 남자가 다른 여자를 깨물고 싶어하는게 아니고
    꼴리는데 성별이 노상관인가 싶네요ㅎㅎ;;;;
    남자라고 다 깨물고싶진 않는것처럼
    여자라고 다 깨물고싶지 않아요

    그럴만한 인간이믄 ?!
    인가봐유
  • profile
    브리 2021.04.17 20:15
    No Bomurook . . .
    ㅋㅋㅋㅋㅋㅋㅋ

    우리 같이 근육을 잘 키워보아요.
    소중하게 말이에요ㅎ

    글고 누구 깨물고 싶음 제 팔을 깨무세요.
    1회 허용해드림.
  • profile
    직진녀소피 2021.04.18 15:57
    to : 브리
    아껴뒀다 진짜 진짜 못참겠을때 깨물게요..
    그치만 브리님이 더 깨물어줘 하실수도 있다는 것!ㅋㅋ
  • ?
    뉴라이프 2021.04.20 23:55
    상대가 너무 좋으면 깨물고 싶은거죠?

    운동하면 할수록 중독 되는 운동 시작이 반인데.

    날도 풀렸으니 날마다 km 적으면서 해봐야겠어요
  • profile
    직진녀소피 2021.04.22 20:52
    to : 뉴라이프
    아뇨 저는 키스보다도 깨무는게 좋아요
    보빨 당하는 것 보다 깨무는게 좋아요
    어금니에 뭐 달렸어요...
  • ?
    뉴라이프 2021.04.22 22:46
    to : 직진녀소피
    깨물기의 고수시군요~ 멋져라~

일상 이야기

읽기 : '한국인' / 쓰기 : '한국인'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3167 골반 속 금붕어 10 file 공기 2021.04.21 110
3166 떠오르는 기억들 13 브리 2021.04.20 95
3165 첫번째 자화상 16 file 공기 2021.04.18 107
» 도저언! 11 직진녀소피 2021.04.17 109
3163 응답하라 1991 14 공기 2021.04.07 138
3162 마음이 열리지 않아요. 5 기안 2021.04.05 108
3161 운동은 진심으로. 11 직진녀소피 2021.04.03 179
3160 달려라 공기! 4 공기 2021.04.01 93
3159 농사 계획 7 브리 2021.03.23 98
3158 두번째 퇴사: 진지함 14 모솔인척 2021.03.23 98
3157 근황. 16 직진녀소피 2021.03.20 151
3156 나의 과제 리스트. 3 직진녀소피 2021.03.20 101
3155 나의 사랑스런 암초들 4 달꼬 2021.03.19 100
3154 암초 리스트 공개 9 브리 2021.03.18 105
3153 아빠란... 7 되어지다 2021.03.13 74
3152 3년만의 방문 15 기안 2021.03.07 124
3151 실험 1 file 밤비 2021.02.25 67
3150 한 통의 전화, 한 편의 글 7 브리 2021.02.19 98
3149 복수하는 자의 결말 15 선수 2021.02.18 95
3148 그놈의 생략. 17 모솔인척 2021.02.18 73
목록
Board Pagination ‹ Prev 1 2 3 4 5 6 7 8 9 10 ... 160 Next ›
/ 160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Designed By WebEngin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