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3.23 00:17

두번째 퇴사: 진지함

조회 수 98 추천 수 4 댓글 14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두번째 퇴사. 

 

 

 

 

나라는 사람은 본래가 머무르는 걸 좋아하는 타입이다. 

익숙한 것을 좋아한다. 

낯선공간, 낯선사람들, 낯선 것에 대한 스트레스에 취약하다.

그래서 밖에 나가는 것보다 집에 있는 걸 좋아하고 

늘 만나던 사람들과 만나는 것을 좋아한다. 

새로운 것을 할때마다 두려움과 겁에 질려 포기도 많이 한다.

 

 

 

 

그런 나에게 첫번째 퇴사는 의미가 컸다. 

 

 

 

새로운 것을 하기 위해 익숙한 것을 끊어 내보는 경험. 

사직서를 내기까지 많은 생각들이 오고 갔다. 

언제 말하는게 좋을까?

이유를 뭐라고 말하는 게 좋을까?

만약에 예상 못한 반응을 보이면 어쩌지?

온갖 상상을 하느랴 머리가 터질 것 같았다. 

 

 

그래도 사직서를 프린트하고 

 

 

2019년 10월 25일 

개인사유 

내 이름을 쓰는 순간 차분해졌다. 

 

 

 

그리고 생각보다 담백하게 끝난 첫 퇴사.

 

한번 퇴사를 하면 두번, 세번 퇴사가 쉬워서 어디에 정 붙이고 일하기 힘들다.

이런 말을 들어 본적이 있을까?

 

내가 눈으로 본 경우도 대부분 

퇴사를 해본 사람들은 금방 그만 두는 경우가 많았다. 

 

 

 

 

 

과연 나는 어떤 사람일까?

 

 

현재는 입사를 한지 6개월이 되었다. 

입사를 하고 1달, 2달이 지나면서 일을 하는 것이 버거웠다. 

 

 

 

큰 맥락에서는 같은 일을 하는 거지만, 

매일 매일을 쌓아가면서 좋아지는 형태의 일을 하다가 

하루만에 좋아져야 하는 결과를 만들어 내는 일을 하는 것이 버거웠다. 

 

개인주의적 성향인 나에게 최적화된 일을 하다가 

단체주의로 일을 해야하는 소규모적 관계가 너무 힘들었다. 

 

서로 돕는 관계가 아니라 서로 감시하는 관계.

 

능동적으로 해결하기보다는 수동적으로 방어하는 태도.

 

모든 것들이 나와는 너무 반대였다.

 

지나친 관심과 참견까지. 

 

 

 

 

치료사는 환자의 만족과 결과로 말한다고 생각한다. 

하지만 내가 맡은 환자들은 빠르게 만족하고 빠르게 결과가 나오지 않았다.

최선을 다해 공부를 하고 시도해보지만 

내 생각처럼 모든 것들이 변화하지 않았다. 

 

그러다 보니 자신감이 줄었다. 

 

머리 속에 알고 있는 정보를 전달 하는 과정을

글이 아닌 말로 하니 부담감이 강해졌다. 

 

생각해보면 퇴사해서

1년동안 거의 남자친구를 제외하고는 말을 하는 상대가 거의 없었다.

 

글을 쓴다고 늘 키보드를 한몸처럼 지내서 그런지. 

나는 말을 못하는 벙어리가 된 것 같았다. 

 

사실 무엇보다. 

말만큼이나 뻔지르르하게 결과가 안 나오니. 

나도 나 자체를 신뢰할 수 없어 더욱더 작아지고 작아졌다. 

위축되고 위축되어졌다.

 

 

아침이 오는 것이 너무 싫어 입꼬리가 내려가 올라갈 생각을 안했다.

아침에 출근을 도와주는 남자친구도 내 표정을 보며 안타까워 했다. 

한동안 남자친구에게 징징거리는 소리를 하며 감정을 갉아먹는 행위까지 했다. 

 

그러다 갑자기 찾아온 기회. 

나는 이때다 하는 생각을 했다. 

병원이라는 공간에서 벗어 날 수 있고,

어쩌면 내 인생의 변환점이 될 수 있을 거라고. 

 

 

그래서 그 기회를 붙잡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이 기회를 위해 나는 퇴사를 해야한다. 

 

 

 

 

퇴사를 해야하는데,

이런 고민이 마음 속에서 튀어 나온다. 

 

 

언제 어디서 어떻게 뭐라고 말하지. 

실장님이 혼자 계시는 공간이 없어서

찾아가서 말하기도 어렵고 

그렇다고 카톡으로 드릴 말씀있다고

말하는 것도 이상한 것 같고 

이걸 아침에 말할까 퇴근할때 말할까 

내 이야기를 듣고 머리가 복잡해진 실장님 일상의 패턴에 문제가 생기면 어쩌지.

 

 

이런 개 헛 생각까지 생각이

물이 들어 있는 비커에 떨어진 잉크처럼 번져갔다. 

 

 

 

 

사실 월요일 퇴근 하기 전에 말씀드리려고 했는데

실장님이 일찍 퇴근하셔서 말을 할 수가 없었다. 

 

그래서 내일 화요일에 말을 해야하는데… 

상상으로 당당하고 멋지고 화끈하게 해 낼 수 있을 것 같은데 

내 몸둥아리는 그러지 못한다. 

계속 주저 된다. 

 

 

할… 수… 있…을까?

 

 

 

그래서 나같은 남한테 뭐라고 말할지 생각해 봤다. 

 

 

 일단 내가 퇴사하고 싶은 기간은 언제?

 

매달 25일이 월급 날이니

4월 24일까지 근무를 하고 퇴사를 하고 싶다. 

그 퇴사 하고 한 5일 정도

제주도나 집콕으로 푹 쉬고 새로운 각오를 다지고 싶기도하고.

 

솔직히 마음같아서는 내일이라도 당장 안나가고 싶다.

사람들이 너무 싫다.

 

 

 

 그럼 퇴사를 왜 하고 싶은지에 대해 어떤 내용을 전달하고 싶을까.

 

(이건 아무래도 구어체로 적어 좀 연습이 필요할 것 같다.) 

 

실장님 제가 짧은면 짧고 길면 긴 6개월동안 근무하면서

여러가지 생각이 들었어요. 

일단 실장님이 저에 대해 믿고

기다려주고 있다는 걸 아는데 

제가 아직도 부족해서 저 스스로 많이 답답해요. 

 

교육도 듣고 나름 고민도 해보는데

이렇게 발전이 없다는게

제 길이 아닌것 같다는 생각을 해요. 

 

결과를 보여야 하는 직업인데

늘 결과가 없다 보니깐 자신감도 없어지고 

그러다 보니 사람이 많이 소극적으로 변하고

뭐 이런것들의 악순환이 계속 되니깐 

정신적으로 너무 힘들어요.

그래서 저 4월달 까지만 근무를  할까해요. 

 

잠깐 쉬면서 마음도 좀 살펴보고

제가 가진 능력에 맞는 파트로 일을 구할까해요. 

실장님이 많이 이해해주시고 도와주셨는데

이렇게 갑자기 말씀드려서 죄송해요.

 

(왜이렇게 어색할까..)

 

 

 

 자 그럼 이걸 언제 전달할까. 

 

인간적으로 아침부터 이 이야기들으면

서로 얼굴 껄끄러울 것 같고 

듣고 집으로 돌아가서

서로 생각해보는 시간이 있으면 좋을 것 같다. 

 

퇴근 하기 전에 전달하자. 

 

 

 자 그럼 퇴근하기 전에 어떻게 전달할건가. 

 

실장님에게

시간을 내어달라는 분위기를 만들어야 할 것 같은데.. 

아.. 이게 진짜 어려운 일이다. 


 

실장님에게만

내가 퇴사하겠다는 이야기를 먼저 전달하고 싶다. 

그런데 실장님만 있는 순간이 거의 없다. 

실장님 실이 따로 없어서 늘 모든 치료사가 함께 있어서…. 

 

아무래도 치료하는 도중에 둘이만 있는 시간에 

실장님 오늘 퇴근 전에 잠깐 시간 좀 내주세요. 라고 말을 해야겠다.

무조건 타이밍을 잡아야 한다. 

 

 

 

 

그런데 내가 이 작업을 하면서 제일 어려워 하는 부분이.

 

“실장님 잠깐 시간 좀 내주세요.” 이 말을 하기 어려워 한다.는 사실이다. 

 

 

이게 더 나아가 보면 

난 진지하게 이야기를 해야하는 상황이

관계에 생기는 것을 극도로 싫어한다.

 

 

예를 들면 후배한테 시켜서 일 처리를 해야하는데

그 부탁하려고 이야기하는게 싫어서

내가 해 버리는 경우가 허다하다. 

 

선배한테 부탁을 해서 도움 받아서 끝내도 되는 일을 

혼자서 머리를 쥐어 뜯으면서 일을 처리하는 경우도 많고. 

 

남자친구와도 둘 관계에서

지나치게 진지해지는 이야기가 오면 

나도 모르게 장난을 치려고 하는 경향도 있다. 

 

 

나는 진지한걸 싫어하는 타입은 아니다. 

혼자서 꽤나 멋진척 이런 저런 생각을 하고 

내 문제에 대해 진지하게 다가가기도 한다.

그런데 그건 나 혼자만 하고 싶다. 

 

나랑 관계된 사람들하고는

늘 편안하고 가볍고 즐거웠으면 하는 사람이다. 

 

좋은게 좋은거지. 

우리 아빠의 마인드. 

타인과의 불협화음에

늘 예민하고 만들지 않으려고 노력하고 희생하는

 

 

 

 

 

이타주의자인척 하는 이기주의자. 

 

 

 

 

 

실장님에게 “퇴사하겠습니다.” 말을 용기내어서 하면 

사람과사람 사이의 진지하게 문제 해결하려면 

어떤 방식과 마음과 태도 이러한 것들이 필요한지. 

배울 수 있는 내일이 되지 않을까?

 

 

 

 

"실장님 오늘 퇴근하시기 전에 잠깐 시간 좀 내주세요."

  • profile
    밤비 2021.03.23 00:57
    녹음 어플을 켜서
    미리 대사 연습을 해보면
    어떨까요?
  • profile
    모솔인척 2021.03.23 01:20
    to : 밤비
    자기 전에 해봐야겠어요 ㅎㅎㅎ
  • profile
    모솔인척 2021.03.23 08:49
    to : 밤비
    하다가 눈물샘이 터졌어요 ㅜㅜ
    생각했던 것보다 많이 힘들었나봐요ㅋㅋㅋ
    어휴...
  • profile
    밤비 2021.03.23 09:00
    to : 모솔인척
    퇴사하겠다는 말을 하고 싶었던 것이 아니라서

    눈물샘이 펑펑이었나보다...
  • profile
    공기 2021.03.23 01:25
    요새는 전날이나 당일통보하거나
    심지어 부모님이 대신 전화해주는 케이스도 있었어요;;
    그런거에 비하믄 모솔님은 얼마나 배려있으신 거게요?

    진짜 퇴사할 땐
    뭔가 내가 죄짓는것도 아닌데 그런것 마냥 입이 잘 안떨어지죠ㅠㅜ

    저도 일하면서 똑같은 기분 느꼈던 적이 많았거든요.
    직장이 감옥같고 어떤 보람도 발전도 없고...
    나자신의 실력도 부족해보이고...

    지금은 일단 멈춤이지만
    언젠가 저도 모솔님 따라 용기얻을 날이 있음 좋겠어요ㅎㅎ


    모솔님의 두번째 퇴사를 미리 축하드려요!
  • profile
    모솔인척 2021.03.23 10:52
    to : 공기
    저는 직업이 제 인생을 별로 건들지 않는다고 생각했거든요.
    직업은 돈을 버는 수단. 이라는 생각을 하며 산다고 생각했는데

    점점 살아가면서 직업이 제 인생의 전부인것 같아요.
    그래서 직업적으로 실망도 지치기도 많이 하는 것 같아요.

    도피성 퇴사도 아닌데...
    이 작아지는 마음이 참...
    어쩌면 확신이 없어 이런 마음이 생기는 것 같기도 하고..
    복잡스러워요
    삶의 변화가 있는 시점은 늘.
  • profile
    직진녀소피 2021.03.23 14:11
    to : 모솔인척
    저...지금 딱 이 마음인 이 상황이거든요.
    멍청해서 말로 어버버 뜨뜨뜨 하던거
    대신 말해줘서 감사해요.

    모험을 떠날참인데,
    설레고 무서워요.

    도망치고시퍼~~~~!
  • profile
    공기 2021.03.25 14:54
    to : 모솔인척
    한국은 집단주의가 너무 심해서
    남들과 다른 길을 가는 것만으로도
    내가 잘못하는 것 같은 느낌을 주는것 같아요.
    확신이 없게 내몰아치는데
    어뜨케 확신을 가지겠어요?

    불안함에도 불구하고
    앞으로 나아가는 용기가 더더 멋진걸요~
  • profile
    금선 2021.03.23 21:49
    원래 이별을 말하는 건 어렵지만,
    뱉고 난 후에는 생각보다 깔끔한 기분..!

    벌써부터 모솔님의 퇴사 후기를 기다리고 있습니다.
  • profile
    모솔인척 2021.03.25 08:29
    to : 금선
    네!
    오늘 한번 써 봐야겠어요!!
  • ?
    뉴라이프 2021.03.24 22:58
    모솔님의 마음의 이야기를 들으며

    저를 생각해보네요.

    한 회사만 10년 이상 다닌나

    그동안 사정이 있어서 몇번 퇴직을 했었지만.

    현재의 회사 꼬라지를 보면

    이런 꼴 보라고 이놈의 회사는 퇴사한다고 했던 날 잡았던거냐?
    니네 믿고 지금까지 다닌나. 그걸 믿은 멍청했던나 ㅠㅠ

    10년전 같이 일했던 사람들은 나만 빼고 다 잘나가. 잘됐어.

    어쩌다 우연히 그들을 만나면 나는 스스로 자괴감과 뭔가 모를 기분이

    하루종일 나를 감싸네요.

    선택적인 퇴사는 정말 축하드릴 일입니다.

    부럽습니다. 갈곳을 아직 마련하지 못한 저는 사직서를 타이핑 해보질 못했네요 ㅠㅠ

    얼른 퇴직 하셔서 용기를 주세요~~
  • profile
    모솔인척 2021.03.25 11:46
    to : 뉴라이프
    이히히히
    조만간 후기
    올라 갑니다아
  • profile
    져니 2021.03.25 14:15
    모솔님 전에 소피님 글에
    감정표현 마음껏 쏟아내는 글이 쓰고 싶다고 하신걸
    얼핏 봤는데....


    이번글 저까지 심장이 불편 가슴이 턱
    뱃속이 불안해졌어요. 이미 쓰고 계신데요?



    퇴사도 퇴사지만
    관계를 불편하게 하는 말을 꺼내는 것 자체에
    좀 더 포커스가 있다고 전 느꼈어요!



    후 저도 지인짜 불편한 상황 싫어해서
    헤헤 웃어 넘길때가 많은데


    그럼 남는건 감정의 응어리요.
    그게 별 상관도 없는 일까지 영향을 미쳐서
    요새는 숨 후하후하 하고 조금씩 해보고 있어요.


    하다보니 좀 느근것 같은 이기분?
    또 불편함 자체도 좀 즐기게 되보는?


    -


    다시 한 번 퇴사라는 큰 결심 하신 것
    축하드려요. 퇴사 이야기 어떻게 꺼내셨는지
    그 때 느낌, 그 후의 느낌은 어떠셨는지
    후기 기다릴게요!
  • profile
    모솔인척 2021.03.25 15:48
    to : 져니
    관계에 있으서
    항상 조급함이 가득한 것 같아요.

    빨리 뭘 원하는지 알아내야지
    빨리 반응해야지

    대한민국 국민이라고 이렇게 8282를
    외치다 보니

    늘 관계에 파리가 날리게 되는 것 같은 ㅜㅜ

    여유 있는 사람이 될 수 있게
    열심히 유산소운동을 해야겠어요. ㅋㅋ

일상 이야기

읽기 : '한국인' / 쓰기 : '한국인'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47 아빠와 보드게임 6 탐구생활 2021.01.26 43
46 뽀뽀 천 백번. 3 탐구생활 2021.01.26 77
45 도대체 어디가 발기되는거지? 8 자밀 2021.01.30 94
44 팔꿈치소년; 좋은 사람. 13 모솔인척 2021.02.03 65
43 야광수업 강의후기 겸 사랑고백이에융. 6 알프스 2021.02.04 125
42 애증의 엄마 16 앙큼이 2021.02.08 89
41 작은 산 만들기 7 탐구생활 2021.02.14 85
40 그놈의 생략. 17 모솔인척 2021.02.18 73
39 복수하는 자의 결말 15 선수 2021.02.18 95
38 한 통의 전화, 한 편의 글 7 브리 2021.02.19 98
37 실험 1 file 밤비 2021.02.25 67
36 3년만의 방문 15 기안 2021.03.07 124
35 아빠란... 7 되어지다 2021.03.13 74
34 암초 리스트 공개 9 브리 2021.03.18 105
33 나의 사랑스런 암초들 4 달꼬 2021.03.19 100
32 나의 과제 리스트. 3 직진녀소피 2021.03.20 101
31 근황. 16 직진녀소피 2021.03.20 151
» 두번째 퇴사: 진지함 14 모솔인척 2021.03.23 98
29 농사 계획 7 브리 2021.03.23 98
28 달려라 공기! 4 공기 2021.04.01 93
목록
Board Pagination ‹ Prev 1 ... 151 152 153 154 155 156 157 158 159 160 Next ›
/ 160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Designed By WebEngin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