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3.18 22:01

암초 리스트 공개

조회 수 105 추천 수 4 댓글 9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안녕하세요...

미루고 미뤘던 저의 암초 리스트 공개합니다.

 

사실 며칠 전부터 쓰고 있었는데 그 사이에 몇 개가 아주 자연스럽게 해소가 돼서 생각보다 목록이 길진 않네요...

 

 

1. 나는 나약한 사람이라는 믿음.

 

2. 쉽게 상처받는 유리멘탈 개복치

 

3. 35세인데도 아직 나의 갈 길을 못 찾고 헤매서 정말 부끄럽다. 쪽팔려서 그냥 죽고 싶었음.

 

4. 부모님을 아직 극복하지 못한 것, 계속 얽매여 있는 것.

 

5. 성악을 전공하려는 시도조차 하지 않은 것에 대한 아쉬움

 

6. 23살 때 만난 사람에 대해 아직도 깊게 남아 있는 감정(글을 쓰려고 시도해보았으나 분량이 너무 길어요)

 

7. 스스로의 페르소나들에 여지껏 속아옴. 나 자신을 찾으려고 했던 무수한 시도들이 어쩌면 아무 의미가 없을지도 모른다는 생각.

 

8. 외할아버지의 죽음 이후 생긴 생에 대한 깊은 허무주의.

 

 

 

이상입니다.

 

 

  • profile
    달꼬 2021.03.19 00:03

    이런 암초들을 이겨내고자 하는 마음이
    결국엔 브리님을 여전사의 길까지 인도했으니


    사실 암초가 아니라 양분이네요!

  • profile
    밤비 2021.03.19 00:30
    to : 달꼬
    화답으로 달꼬님 암초 목록도 내일 공개 쌉가능?
  • profile
    브리 2021.03.19 09:45
    to : 달꼬
    달꼬님의 암초 리스트 기다릴게요ㅎㅎ
  • profile
    야광신문 2021.03.19 00:28
    http://neonskill.com/board_goback/597574
  • profile
    밤비 2021.03.19 00:30
    침대 위에서 악 악 솨뤼질뤄!@,@!
  • profile
    브리 2021.03.19 09:47
    to : 밤비
    표정은 풍부하게 마스께라를 울리면서요?ㅋㅋㅋ
  • profile
    공기 2021.03.19 03:39
    암초 리스트를 공개하셨군요!
    이렇게 적고 또 나누셨으니
    암초들 하나하나 격파해 나가실 수 있을거에요.

    브리님!
    법대 나와 회사원이었던
    제 사촌동생이 나이가 37인데
    바이올린 가르치고 오케스트라 활동하고
    올해로 바이올린 전공 2학년생이랍니당.
    솔직히 쉽지않은데 계속하는게 멋져요.

    근데 저는 일은 하고있지만
    아직도 머하고 살지 모르겠어요ㅎㅎ
    쪽팔려하지 마세요~ 내 갈 길은 걍 평생 찾는거 아닐까요?
    당분간 걍 자유롭게 놀구싶은디요...넘 철없죠?

    저 위에 링크해주신 글 쓸때만해두 막막하구 그랬는데
    근데 신기하게도 이전에는 너무너무 불안했는데
    지금은 그렇게까지 불안하지는 않아요.
    어떤 길로 가도 그 과정조차 다 괜찮고 의미있을거라고
    합리화일지 몰라두 걍 그게 삶이라는 생각이에요.

    암초는 그대로긴한데
    배는 좀 단단하게 업그레이드 된거 같아요.
  • profile
    브리 2021.03.19 09:50
    to : 공기
    아...배는 좀 단단하게 업그레이드 됐다는 말이 위로가 돼요♡
    감사해요
  • profile
    선수 2021.03.19 19:29
    이야 성악이라니 넘 잘어울리자녀요♡

    브리님과 통화할 때 안그래도 목소리가 꾀꼬리 같다고 생각했었어요 ㅋㅋ


    브리님 응원 할게요..!!

일상 이야기

읽기 : '한국인' / 쓰기 : '한국인'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3167 골반 속 금붕어 10 file 공기 2021.04.21 110
3166 떠오르는 기억들 13 브리 2021.04.20 95
3165 첫번째 자화상 16 file 공기 2021.04.18 107
3164 도저언! 11 직진녀소피 2021.04.17 109
3163 응답하라 1991 14 공기 2021.04.07 138
3162 마음이 열리지 않아요. 5 기안 2021.04.05 108
3161 운동은 진심으로. 11 직진녀소피 2021.04.03 179
3160 달려라 공기! 4 공기 2021.04.01 93
3159 농사 계획 7 브리 2021.03.23 98
3158 두번째 퇴사: 진지함 14 모솔인척 2021.03.23 98
3157 근황. 16 직진녀소피 2021.03.20 151
3156 나의 과제 리스트. 3 직진녀소피 2021.03.20 101
3155 나의 사랑스런 암초들 4 달꼬 2021.03.19 100
» 암초 리스트 공개 9 브리 2021.03.18 105
3153 아빠란... 7 되어지다 2021.03.13 74
3152 3년만의 방문 15 기안 2021.03.07 124
3151 실험 1 file 밤비 2021.02.25 67
3150 한 통의 전화, 한 편의 글 7 브리 2021.02.19 98
3149 복수하는 자의 결말 15 선수 2021.02.18 95
3148 그놈의 생략. 17 모솔인척 2021.02.18 73
목록
Board Pagination ‹ Prev 1 2 3 4 5 6 7 8 9 10 ... 160 Next ›
/ 160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Designed By WebEngin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