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빠와 보드게임

by 탐구생활 posted Jan 26, 2021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ESC닫기

+ - Up Down Comment Print

 

생각해보니 우리 가족은 식사 자리에서 대화를 나눠본적이 없었다.

초등학생 때도, 중학생 때도, 고등학생 때도

가족끼리 마주 앉아했던 기억나는 대화가 단 하나도 없다!

 

개그콘서트에 나왔던 대화가 필요해 코너의 가족은 그래도 말이라도 했지

우린 그런 것도 없었다.

엄마는 밥 차려주고 끝. 맛있냐고 물어보는 것도 없고

다른 이가 어떤 메뉴를 좋아하고 싫어하는지도 알려고하지 않았다.

 

아빠는 밥먹고 끝. 나도 동생도 밥먹고 끝. 다 먹은 그릇만 싱크대에 갖다 놨었다.

동생은 그래도 20살이 넘어가면서 엄마를 도와줬던 것 같은데

나는 항상 불만에 가득 차 있었기 때문에 나서지 않았다.

 

대학생 때까지도 집에서 밥을 먹을 때 설거지를 하거나 상차림을 도와주거나 하지 않았다.

반면 학교에서 MT를 가거나하면 눈치껏 할 수 있는 일을 했었다.

 

그래서 나는 인격이 두 개였었다.

밖에서는 사람들과 어울리고 웃고 떠드는 내가 있었고

집에만 가면 말이 없고 웃지 않고 표정이 없었다.

그래서 대학가면서 일찍 독립을 했던거고.

 

 

 

대학에 가기 전에 엄마 아빠에게 딜을 제안했던 적이 있다.

대학 등록금을 어쩔 수 없이 부모님 손을 벌려야했는데

그냥 벌리기는 미안해서 제안을 했다.

말이 안되지만 내 입장에서는 제안조차 엄청난 양보였다.

 

그 제안인 즉슨 아빠는 담배를 끊을 것, 그리고 집에서 땅콩 껍질 같은 부스러기를 흘리고 방치하지 않을 것,

그리고 소변 볼 때 변기 뚜껑을 올릴 것을 요구했다.

엄마에게는 집을 깔끔하게 유지해주길 요구했다.

나는 집에 살 때 발에 부스러기들이 밟히는게 너무 싫었다.

 

부부 싸움하다가 아빠가 던진 각종 화장품 병이 바닥에 깨져 놔뒹구는 것 같아 더 싫지 않았을까.

그리고 그런 부지런함을 요구한게 나는 '아빠 엄마의 삶을 한번 돌아봐'라는 의미였다.

다른 의미로는 내게 관심을 좀 가져달라는 거였고.

 

집에서 살지도 않을 거면서 그런 제안을 한게 참 재밌다. 이제와서 보니.

그리고 내가 엄마 아빠에게 해준다고 한 건 교회에 가는 것이었다.

20년 동안 억지로 다닌 교회에서 해방 될 기회가 생겼는데

다시 내 발로 기어들어가겠다는 제안이었고

 

나는 당연히 엄마 아빠가 받아들이고 노력할 줄 알았는데

그러지 않았다.

아빠는 소변 같은 얘기를 대놓고 한다고 신경질을 냈고

엄마도 별 반응이 없었다.

 

그래서 그 뒤로는 오히려 마음 편하게 학교를 다녔다.

부모님에게 등록금과 생활비를 받으면서

대신 내가 할 수 있는 건 최대한 했다.

 

학교와 종친회에서 장학금 받는게 시간 대비 효율 최고였고,

방학 때 알바를 하기도 하고,

기숙사비를 아끼려고 친구 집에서 신세를 지기도 여러번이었다.

생동성 실험에도 참가해봤다 ㅎㅎ 약 먹고 어지러웠던 기억이 난다.

 

그리고 부모님과의 대화는 거의 단절되었다.

한번 학교에 가족들이 찾아온 적이 있었는데 잠깐 얼굴만 보고 들어갔다.

아마 말도 한마디도 안했을거다. 인사조차 하지 않았었다.

아빠도 한숨만 쉬고 대체 내가 왜 그러는지 이해를 못하겠다며 성경책만 주고 갔다.

 

약 10년 정도를 그렇게 살았다.

대화는 최소한으로. 나는 알아서 잘 살고. 엄마 아빠는 간섭하지 못하게 했다.

그래서 그 당시에 엄마 아빠의 얼굴이 어땠는지 기억나지 않는다.

 

어느 순간 보니까 엄마 아빠가 많이 늙어있었다.

 

그러다가 야광기술을 듣고,

모든 관계의 가장 기초가 되는 부모님과의 관계를 잘 정리하는게 중요하다는

선장님의 말을 듣고 부모님에게 메일로 내 마음을 전했었다.

어릴 때 엄마 아빠가 싸운게 무서웠다고.

 

그 때 나도 회사를 다니고 과장 부장들을 만났는데

부모님 얘기를 할 때 민망했었다.

부모님 용돈은 드리냐, 집에는 얼마나 자주가냐

그러는데 나는 그런게 없었기 때문에

뭐라 얘기를 해야할지 민망했다.

그렇다고 부모님이랑 사이 안좋다고 대놓고 얘기하기도 부끄러웠다.

그래서 부모님에게 편지 쓰기 과제를 해야겠다 맘 먹었다.

 

 

 

 

원래 보드게임 얘기를 할려고 글을 적기 시작했는데

보드게임 얘기를 할려고 그런게 아니었는지

보드게임 얘기는 비중이 작아질 것 같다.

 

내가 고등학생 때 보드게임에 처음 관심을 가지고 인생 첫 보드게임을 샀었다.

친구들과 몇판 해보구 그랬는데, 그 때 나는 가족들과 당연히 대화를 하나도 하고 있지 않던 상태였다.

그러다가 용기를 내서 아빠에게 보드게임을 같이 하자고 제안한 적이 있다.

 

기억은 안나는데 거절을 당했나보다. 아마 부끄러워서 그랬을 거다.

10년 뒤에 아빠가 장문의 답장을 했었는데 그 당시에 그걸 거절한게 나름의 한이 맺혔었나보다.

아마도 나랑 친해질 마지막 기회처럼 생각하고 10년 동안 그걸 신경쓰며 살았나보다.

 

그리고 10년 뒤에, 지난 연말에 가족들과 여행을 갔을 때

네 가족이 한 테이블에 모여 처음으로 보드게임을 했다.

그 전에 엄마랑은 한적이 있는데 아빠가 낀 건 처음이다.

이제서야 민망함이 좀 수그러들었나보다.

 

그래놓고 본인이 제일 재밌어한다.

아빠는 본인이 남들이 갖지 못한 능력을 갖고 있다고 생각하는데

남의 생각을 잘 읽는다는 것이다.

그래서 인생이 피곤하단다. 모르면 편한 것을 자꾸 보이니까 신경쓰게 되고

지적을하거나 얘기를해서 문제를 만든다고 했다.

 

한마디로 다른 사람보다 직관이 뛰어나다고 한다.

나는 직관이 뛰어날 순 있어도 그걸 항상 옳다고 믿으면 안된다고 생각하는데

아빠는 또 굉장히 자랑스럽게 얘기한다.

 

이번에 했던 보드게임이 직관이 들어가는 게임이었다.

문제를 내는 사람이 예상한 카드를 맞추는 게임이었는데

아빠가 그게 잘 되서 가장 점수가 높았다.

또 엄마랑 잘 맞는 부분도 있었고.

 

그래서 1등을 하니까 아빠가 기분이 아주 좋아보였다.

신이 나 보였다.

그렇게 재밌어 할 거면서 왜 옛날에는 거절을 했는지

굳이 따지고 싶은 생각은 하나도 안 들었다.

 

신나하는 모습이 애기 같기도하고

보기에 좋았다.

또 굉장히 신중하고 진지하게 플레이하는 모습도 보였다.

 

예전엔 그냥 신경질만 내는 사람인줄 알았는데

알고보니 속으로 몹시 많은 생각을하고 고민을하는 사람이었다.

그리고 요즘에는 자기 얘기를 털어 놓기를 즐겨하고

울기도 잘 울고, 못난 모습을 인정할 때도 있어서

아빠라는 캐릭터가 재밌어졌다.

 

그래도 고집이 쎌 때는 세상 끝까지 놓아주질 않는다.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