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곳 해적선

by 자밀 posted Dec 15, 202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ESC닫기

+ - Up Down Comment Print

이곳은 섹스와 오르가즘에 대해 고민하는 해적선이 아니에요.


오르가즘이라는 미끼를 썼을뿐,,,,인생에 관해서 정말 치열하게 고민하는 사람들의 모임인 것 같아요.


예전에 친구 녀석 한 명이 '토나오게' 라는 용어를 자꾸 써서 그게 거슬렸었는데 그 친구가 좀 괴물같은 아이였거든요.


언젠가부터 내 마음도 그 용어를 좋아하기 시작했는데,,,, 아주 열정적이다라는 의미를 갖고 있어요.


'나 토나올만큼 ***했어.'라고 하면 치열하게 무언가를 한 의미죠.


요즘 최고의 취미생활이 여기 해적선 글들을 들추어보는 것인데요.


때때로 토 나오기 전의 그런 울렁임을 만들어줘요.


오늘 울렁이게 만드는 댓글 하나에요.


요즘에도 불안한 건 사실이에요.
그럴 땐 나가서 뛰거나 집 안에서 근력운동을 하고
글로 생각을 정리하면 머리가 가벼워져요.

불안의 정체를
종이 위에 검은색 잉크로 포섭하는 거죠.

뭘 해야할 지 분명히 알고 있는데
불안에 잠기면 이상하게 그곳에서 허우적대고 있어요.
그런데 사실 문제는 명료했어요.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