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1.23 01:26

숨기기 달인

조회 수 82 추천 수 1 댓글 7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달달한 초코에 꼼꼼히 읽어야하는 책을 훌렁 훌렁 읽고 나니 갑자기 이런 생각이 들었다.

“나는 언제부터 감정을 억제 하면서 살았지?”

억제하는 감정은 너무 많았다. 그중에서도 오늘 가장 강렬하게 생각난 장면은 이 장면이다.
이제 곧 설날이 다가와서 그런 것 같기도하다.

#1
대전으로 가는 차 안이였다.
엄마는 명절에도 일하는 마트에 다녀서 오지 않았다.
여동생, 남동생,나 그리고 아빠가 대전으로 가고 있었다.
우리가 제일 좋아하는 시간은 휴게소에 내려서 맥반석 오징어를 먹는 것이다.
깜깜하게 어두워진 밤이였고, 날씨는 추웠던 것 같기도하다.
차안에 앉아 있는 우리 셋에게 아빠가 물었다.

“뭐 먹고 싶은거 없냐?”

다들 눈치만 보는 와중에 남동생이 아빠에게 말을 했다.

“닭다리 먹고 싶어.”

나와 여동생은 남동생을 째려보면서 “눈치없게.” 라고 말했다.
아빠는 여동생과 나에게 물어 봤지만 없다고 했다.

아빠는 닭다리 세개와 맥반석오징어 알감자를 사왔다.

어린 나와 여동생에게는 항상 “돈”이라는 것이 마음을 조였던 것 같다.
우리집이 가난하다고 생각은 안했다. 하지만 엄마는 늘 “돈, 돈, 돈”을 말했다.
그래서 항상 돈에 나는 조급했던 것 같다.

나는 초등학교때 우리집이 가난하다고는 생각 안했지만, 자랑할만큼 산다고는 생각 안했다.
우리집은 18평 5층짜리 계단만 있는 아파트였고,
친구들은 24평 이상의 20층 가까이 되는 높은 층이 있는 엘리베이터가 있는 아파트였다.
난 그래서 한번도 친구를 우리집에 데려온 적이 없다.
우리집 1층에 살던 미은이만 우리집에 놀러 왔다.

전세집도 아니고 월세집도 아닌 엄마아빠 돈으로 산 집이였어도 나는 항상 돈이 많이 없다고 생각했다.
엄마는 32평 아파트를 한채 샀고, 빚없이 살고 싶다는 생각에
새벽에는 신문을 돌렸고, 낮에는 까루푸에 다녔다.
우리아파트 지하실에 엄마는 남는 신문을 모아서 폐지모아가는 아저씨에게 팔아 부수입을 올리기도 했다.

엄마가 아무리 “돈,돈,돈.” 거려도 아빠는 달랐다.

어린이날, 생일날이면 항상 갖고 싶은 걸 사주셨다.
하지만 갖고 싶은 걸 사러 가도 가격이 눈에 걸려 잘 고르지 못할 때면,

“여기서 제일 비싸고 좋은 걸로 주세요.”

항상 제일 잘나가고 비싼 걸로 샀다.
그것이 마이마이여도, 인라인스케이터여도, 자전거여도, 전자사전이여도.

엄마의 빚없이 큰집으로 이사가기는 성공적으로 이루어졌다.
아빠의 직업특성상 인테리어 하시는 분들을 쉽게 만날 수 있어 제일 좋고 비싼 것들로 집을 꾸몄다.
벽지, 바닥, 몰딩, 소파, 책상, 침대. 온갖것들로 채워도 나는 친구를 단 한번도 집에 데려온 적이 없다.

왜냐면 엄마는 그 큰집에 가서도 “돈,돈,돈”을 말했기때문이다.

그렇게 내 몸 속에는 속내를 잘 들어내지 않는 숨기기 달인의 기본을 만들고 있었다.
  • ?
    나나 2020.01.23 10:08
    하아 ....
    나는 어쩌다 티내기의 달인이 된거지.......
    이따 저랑 상담 좀 해듀세효 모소링님...
    저 어제 신상 배르메스 하나 겟했으니깐 교환해요 우리♡
  • profile
    모솔인척 2020.01.23 10:49
    to : 나나
    신상이면 바로 달려가쥬~+.+


    설날에 이런 큰 선물 주시기 있어요?? 감동이야 ㅋㅋ
  • ?
    박져니 2020.01.23 10:17
    돈돈돈 하는 엄마와
    제일 좋고 비싼거 사주는 아빠.

    모솔님 그럼 지금,
    2020년 돈과의 관계는 어떠세요?
  • profile
    모솔인척 2020.01.23 10:54
    to : 박져니
    음... 벌어야하는데 쓰고 있는 형국 이랍죠
  • profile
    피어나 2020.01.25 19:51
    저도 어렸을 때 집안 사정 때문에
    갖고 싶은 것 하고 싶은 것을 부모님께 숨겼는데
    그렇게 성인이 되다보니 진짜 하고 싶은 것에 대해
    스스로 내보이기 보다는 숨기고 살았던 게 생각이 나요.
  • profile
    모솔인척 2020.01.25 23:01
    to : 피어나
    이젠 진짜 하고 싶은 걸 진짜로 들어 내실 수 있게 되신거죠?!
    피어나님은 억제에서 발산으로 극복하신거 축하드려요!!

    더이상 과거를 돌아보지 마시고 고고고!!
    앞으로만 나가세요!!
  • profile
    피어나 2020.01.25 23:08
    to : 모솔인척
    조금씩 하다보니 말할 수 있게 되었어요.
    모솔님도 진짜 하고 싶은 일을 찾아서
    글을 쓰시는 것을 보면 이미 표현하실 수 있는 것 같아요.

    앞으로의 모솔님 글이 더 기대가 돼요!!
    이번 글도 저는 담백하고 생활글로 표현이 잘 되었다고
    생각해서 좋았어요.

일상 이야기

읽기 : '한국인' / 쓰기 : '한국인'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3030 진지충의 밤. 12 모솔인척 2020.02.07 135
3029 제목 - 사람 잘못 건드림 4 나나 2020.02.06 159
3028 짹스가 최고랑께 1 file 탐구생활 2020.02.03 74
3027 6 당돌 2020.01.31 97
3026 물어본적이 없다 2 자뽀 2020.01.30 75
3025 감각을 믿으세요. 9 모솔인척 2020.01.29 112
3024 질문의 종류 6 모솔인척 2020.01.25 84
3023 섹시해지는 법 4 file 모솔인척 2020.01.24 117
» 숨기기 달인 7 모솔인척 2020.01.23 82
3021 헐크호흡 5 모솔인척 2020.01.16 73
3020 기념일 5 모솔인척 2020.01.13 65
3019 나는 누구? 9 흰수염새우 2020.01.10 103
3018 주저하는 이에게 12 모솔인척 2020.01.08 114
3017 '나이브스 아웃'감독 스타워즈 '라스트 제다이' 만든 놈이었구나... 9 금선 2020.01.05 62
3016 가족이란 비극의 끝을 찾아서. 11 탐구생활 2020.01.02 138
3015 질문, 좋아요. 하지만 당신이 원하는 대답은 못 들을 수 있는거죠. 나에게 강요하지마요. 5 다휜 2019.12.21 73
3014 프리랜서는 원래 일 중독인가.. 7 금선 2019.12.14 92
3013 20살의 생각이란... 8 다휜 2019.12.01 97
3012 하룻밤만에 읽은 마더 이야기. 7 모솔인척 2019.11.29 62
3011 난 고기에 미련 없다. 3 금선 2019.11.26 76
목록
Board Pagination ‹ Prev 1 ... 3 4 5 6 7 8 9 10 11 12 ... 159 Next ›
/ 159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Designed By WebEngin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