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1.13 17:06

기념일

조회 수 61 추천 수 1 댓글 5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1

우리 가족들은 기념일에 예민하다.


1월은 엄마아빠 결혼기념일

음력 1월은 엄마 생신

4월은 내 생일

5월은 어버이날

음력6월은 아빠 생신

12월은 남동생 생일, 여동생 생일 그리고 한해 마무리.


이 중에서 제일 중요하게 생각하는 건 아빠가 있는 기념일이다. 

그때는 꼭 무슨 일을 내서라도 부모님 집에 간다. 


선물을 사서

케이크를 사서 


아빠의 그 행복해 하는 표정을 보면 멈출 수가 없다. 

늘 가족의 품을 그리워하는 아빠에게 

아빠 자리가 있다는 것을 마음껏 느낄 수 있게 만드는 그날은 꼭 챙긴다.


#2

연인과의 기념일에는 좀 무디다. 

그 흔한 100일이나 300일과 같은 유치한 것에 아주 아주.


그래도 발렌타인 데이랑 생일은 중요하게 생각 한다. 


처음 남자친구와 만났을 때, 발렌타인 데이가 왔을 때.

초콜릿과 선물을 준비 해 두고 언제 만날까 생각 하고 있었다. 


항상 늘 먼저 만나자고 했으니깐 그 두개만 준비하고 있었다.

근데 연락이 없는 남자 친구. 

그리고 연락 후에 어디에 갈 건지 물어 보는 남자친구.


OMG 당황했다.

나는 그걸 생각 해 본 적이 없다.부랴 부랴 말했지만

이미 빈정상한 남자친구와 미안한 내 마음.

그렇게 나는 엉엉 울며, 남자친구 마음이 풀리길 바랬다.


그때 이후로는 무조건 식당예약과 선물을 준비하는 철저한 사람이 되었다. 



#3

4월 3일은 내 생일이다. 

나는 이 날에 미역국도 안 먹는다. 

특별하게 보내고 싶지만, 그렇게 특별하지도 않아 그냥 그런 날이다.


병원 사람들이 나에게 축하 메시지와 말들을 하고 

간단하게 케이크도 불고 즐거웠다. 


하지만 잠잠한 남자친구의 카톡에.

나는 아무말 하지 않았다.


그냥 사람들과의 이정도 파티로 충분했다.

그냥 이정도의 축하면 충분했다.


퇴근 후에도 별 연락이 없어서 카페에 가서 

공모전에 낼 글을 수정하고 보내고 있었다.

그렇게 하루가 지났다. 


다음날, 점심시간에 자고 일어 났더니. 

병원 선생님이 이거 남자친구가 주고 갔다며 

엄청 큰 케이크와 선물을 건내 주었다.

>//<


어찌 알아 냈는지 모르겠지만, 덕분에 지난 생일 파티를 다시 사람들과 했다. 


나에게 왜 그걸 이야기 하지 않았는지 타박하는 남자친구. 

서운해 하지 않는 것에 걱정하는 남자친구.


꼭 생일인거 말해야겠다 다짐했던 내 생일.


남자친구 생일 전 날의 최악의 빅 이벤트.

그때부터 남자친구 생일이 있는 주만 오면 마음이 편하지 않다. 

그래서 자꾸 같이 있고 싶어 안달난 강아지 처럼 군다.


다음년도에는 뭘로 그 주를 채울지 벌써 고민 중이다. 

  • profile
    밤비 2020.01.14 08:42
    저희집도 기념일 챙기는 것에 무뎌요.

    아버지는 늘 바빴고, 어머니는 살갑거나 흘러넘치는 성격이 아니어서인지...

    세상에 이런 것도 가족내력에 영향 받는 것인가 참 나 원 >.<
  • profile
    모솔인척 2020.01.14 08:46
    to : 밤비
    ㅋㅋㅋㅋ
    저희집에 장가온 제 동생 남편도 지금 매우 당황중입니다

    부모님 결혼기념일에 다같이 모안다는 사실에요 ㅎㅎ
  • profile
    흰수염새우 2020.02.27 21:37
    안챙겨주면 아쉬워하고
    챙겨주면 계속 챙겨줘야하는..
  • profile
    모솔인척 2020.02.27 21:51
    to : 흰수염새우
    ㅋㅋㅋㅋ 몇번 없는 기념일 좀 챙겨주세요~>.<
  • profile
    흰수염새우 2020.04.16 13:21
    to : 모솔인척
    전 잘 챙기는편이에요^^;

일상 이야기

읽기 : '한국인' / 쓰기 : '한국인'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3050 내 가족이 받아들여질까요? 9 대다미 2020.02.22 166
3049 접시에 붙은 건 무엇일까 4 file 탐구생활 2020.02.21 87
3048 과거에 집착하지말자. 14 모솔인척 2020.02.19 116
3047 손 씻고 클리나 비벼 9 file 나나 2020.02.18 143
3046 비교2 8 모솔인척 2020.02.18 67
3045 야광 뺑소니 2 5 나나 2020.02.12 101
3044 세상에서 제일 하기 싫은 일. 15 모솔인척 2020.02.11 103
3043 야광뺑소니 13 file 나나 2020.02.11 176
3042 진지충의 밤. 12 모솔인척 2020.02.07 134
3041 제목 - 사람 잘못 건드림 4 나나 2020.02.06 157
3040 짹스가 최고랑께 1 file 탐구생활 2020.02.03 72
3039 6 당돌 2020.01.31 96
3038 물어본적이 없다 2 자뽀 2020.01.30 72
3037 감각을 믿으세요. 9 모솔인척 2020.01.29 108
3036 질문의 종류 6 모솔인척 2020.01.25 81
3035 섹시해지는 법 4 file 모솔인척 2020.01.24 113
3034 숨기기 달인 7 모솔인척 2020.01.23 78
3033 헐크호흡 5 모솔인척 2020.01.16 69
» 기념일 5 모솔인척 2020.01.13 61
3031 나는 누구? 9 흰수염새우 2020.01.10 100
목록
Board Pagination ‹ Prev 1 2 3 4 5 6 7 8 9 10 11 ... 159 Next ›
/ 159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Designed By WebEngin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