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회 수 278 추천 수 0 댓글 23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아색귀두다..

 

회원 한 분께서 얼마나 지분대시는지..아주 그냥 피곤해 죽겠다..

 

예전에 썼다가 지운 글들을 올리라고 매일 개닥달이시다..

 

진정한 썅년이다..아무튼 올려본다..

 

==================================================================================

 

아색귀두다..

 

요즘 날라다니는 보지(승뭔)들이 날파리처럼 꼬인다.

 

이 글에서는 야들을 그냥 날보라고 부르자.

 

퍼스트인 난장이 날보는 D항공..썅 신사역에 있는 동방항공 아니다.

 

쎄컨드는 아이에서 만난 년으로, 이 쌍년은 A항공이다..

 

25살..키는 170/52~53정도..생긴건 솔직히 오크..

 

부킹 오자마자 15분만에 물빨한 년..

 

저번주에..이 년/날보 친구년 VS 밤기회원과의 2:2 만남을 갖았었으나..

 

횐님의 펑크로 인하여..그리고 날보 친구년의 염 병으로 음식점에서 깽판을 치고 나온 아색귀두

 

물론 A항공사 날보와도 끝을 예상했었다.

 

하.지.만.!!!!!!!!!!!!!!!

 

A항공사의 날보 역시..나를 쉽게 버릴 수는 없었나보다.

 

내가 깽판을 치고 나온 그 날..클럽아이에 가서 죽도록 부킹해봤지만, 나보다 더 나은

 

남자를 못만났다는 개구라를 치며 내게 그 주말 다시 어프로치..

 

(미친년 너 분명 화떡쳤을꺼야 쌍년아)

 

금주 화욜날 다시 만났다.

 

날보 : 오빠..그 날은..내 친구도 좀 심했어..암튼 미안해..우리..어디갈래??

 

아 :저번엔 미안했다..오빠란 놈이 좀 그렇다..순한 양도 3년간 정절을 지키다보면 늑대의

     후장도 따먹는 법..그 날 니 친구가 늑대의 후장이 되버린 셈이다. 오늘은 너와 둘이서

     있을 수 있는 곳으로 가고 싶다.

 

날보 : 지금 둘이 있잖아..오빠 말고 내가 지금 다른 누구랑 같이 있어??

 

아 : 니가 말빨로 오빠를 이길 수 있다고 생각하냐..옆 차에서 너를 흘끔흘끔 쳐다보는 저

      앂대머리를 봐..저 새끼와 내가 너를 지금 같은 공간에서 꼭 공유해야해??

 

날보 : 이잉~~ 오빠 좋아하긴 하는데 넘 빨라오빠..글구 낼 타슈켄트 가서 오늘 힘빼기 싫엉..

 

아 : 그렇지! 오랜시간 비행을 하기 전..외국 승무원들은 반드시 섹스를 한단다. 신체의 리듬을

      릴랙스 해 놓기 위해서야. 하지만..니가 싫다면..난 안 할수도 있어..그런 적 많다.

 

날보 : (장고의 시간을 갖더니) 그럼..내가 싫담 정말 하지 말아야 해..정말 그럴 수 있지??

 

아 : (이힛!! 다시 냄비 한 코 추가!!)걱정 마라..강요에 의한 섹스만큼 재미 없는 것도 없다.     

 

대인배인척 잘 하는 아색귀두..역삼과 선릉 사이를 가며 스무쓰하게 모텔 골목쪽으로 핸들을

 

돌렸다.

 

하지만..속 마음은 물론 겉으로 들어나지 않는다.

 

이 쌍년..들어가기만 해봐라..타협의 여지란 있을 수 없다.

 

내가 안주그릇 던지며 개깽판을 치고 나왔음에도 불구하고 나한테 다시 연락했다는 건..

 

분명 나의 자지가 타겟일 터..오늘 너의 보장지를 아작내주마!!

 

전남 출신인 이 날보에게 이 동네는 당연히 처음..활짝 펼쳐진 모텔들에 남비는 놀란다.

 

날보 : 어머머..이 불빛들좀봐..아니 여기 대체 왜이렇게 모텔이 많어?? 오빠 되게 자주왔나봐

 

아 : (개콘의 황 현희 눈빛을 하며) 왜 이래? 아마추어 같이..

 

날보 : 아니아니..오빠..정말 여기 왜 이렇게 많어?? 나 신기해 너무나!!

 

개가오잡는 걸 좋아하는 아색귀두..바레로 입성..카운터 냄비가 일반실 3만원이구요..특실은..

 

이라고 말 할때 '특실'! 이라며 법인카드를 날린다..물론 만원밖엔 차이가 안난다..

 

하지만..날보는 특이 4만원이란 걸 모른다.

 

엘베 안에서 날보의 귀에 속삭인다.

 

아 : 일반실 같은 곳으로 널 데리고 가고 싶진 않다..특실은 일반실과 비교가 안될꺼다.

 

날보 : 정말?? 혹시 때밀이도 있어??

 

아 : ......................................

 

606호 입성..

 

화장실이 유리로 뻥 뚫려서 안이 다 보인다고 왜이렇냐며 투덜댄다.

 

다시 한번 외쳐준다

 

왜이래..아마츄어같이..

 

썅 들어와서 보니 시간이 7시 46분이다.

 

밥도 안먹고 들어왔다.

 

훌훌 옷을 벗는 아색귀두..내 알몸을 안보려고 눈을 가리고 혼자서 화장실로 가는 날보..

 

가운으로 갈아입고 난 뒤..날보한테 화장실에서 나오라고 했다.

 

옷을 입은 채..침대로 입성하는 쌍년..아 짜증나..

 

가운으로 갈아입으라고 하니..촌스럽단다 가운이

 

'니 쌍판보단 덜 촌스러워 썅년아!!'라는 말이 튀어나갈뻔 한 걸 앞니로 간신히 막았다.

 

할 마음이 사라졌단다..절대 안할거란다 나랑..

 

외투 하나만 벗은 채..이불을 푹 뒤집어 쓰고 침대에 가만히 짱박혀 있는 날보..

 

예전 군바리 시절..

 

4년제 대학에 적을 뒀다는 이유만으로 제대 40일을 남겨두고 분대장 교육에 끌려가

 

한 달 동안 굴렀을때..말년임에도 조교 일병한테 '이 병신은 계급장을 똥구멍으로 쳐먹었나'..라는

 

말을 들으면서도 나는 침착했었다..

 

대신..이 조교 개새 끼를 어찌 엿먹일까..라고 생각하다가..마지막 훈련 중 하나였던 행군 시

 

조교 일병놈의 군화에 똥을 집어 넣어서 복수를 한 적이 있었다.

 

자자자 릴랙스 하자 아색귀두..지금도 그때의 상황과 다르지 않다..

 

슬쩍 이불속으로 들어간다..

 

머리 향이 좋다면서 얼굴을 디밀다가 머리통에 슬쩍 부딪힌다..

 

(강한 오바액션을 동반하며) 아야..

 

왜그래 오빠??

 

야..니 귀걸이에 찌였어..일단 귀걸이좀 빼봐..

 

물론..내 쌍판은 귀걸이 근처에도 안갔다. 하지만 날보는 혹시 그랬나? 라며 귀걸이 뺐다.

 

야야야 이거 어서 나는 된장냄새야? 너 양말좀 벗어라.

 

아주 다행히도 이 년은 스타킹을 신지 않고, 안양시 만안구 석수4거리 시장골목에서나

 

팔법한 효리얼굴을 신봉선처럼 그려놓은 만화양말을 신고 있었다.

 

귀걸이와 양말을 벗으니..따스함과 동시에..나른함이 몰려들겠지..썅년

 

좀 수월하게 가면 얼마나 좋아..꼭 내가 이 나이에 이런 꼼수까지 써야 하나..

 

머리를 쓰다듬어주며..목거리가 걸리적 거린다는 핑계로 역시나 슬쩍 풀러버렸다.

 

진한 키스와 빨통애무..

 

여기까지만이란다. 더 이상은 진척하지도, 할 수도 없단다.

 

이때 적당히 조연으로 등장하는 정전기..난 이놈을 참 많이 애용했다.

 

침대보에 손만 조금 비빈 뒤 나일론 및 싸구려 소재의 옷들에 대기만 하면 어김없이

 

좆물처럼 튀어나와 주는 정전기....엄연히 이 녀석은 나와 진정한 파트너다..

 

딱~~!! 앗따가워!!

 

니 윗 옷에서 정전기 나잖아..이것만 벗어..청바지를 입고 있는 한..내가 힘으로도 널 어찌

 

할 수가 없다는거..니가 더 잘 알잖아..

 

윗 옷을 벗겼다..

 

빨통의 자태가 참 애처롭다..

 

역시나 키크고 날씬한 년들은 A컵의 한계를 벗어날 수 없군화 ㅠㅠ

 

저번에 닦었던 슈렉년의 D컵 빨통의 날보에게 걸어놓으면 참 금상첨화련만..

 

그렇다고 십자수로 큰 빨통을 수 놓을 수도 없고..

 

자자..이제 남은건 이놈의 씨발청바지..

 

뉴스를 보면서..나의 꼬리뼈 처럼 흔적만 남아있는 날보의 작은 빨통을 매만진 채..말도 안되는

 

개뻥을 치기 시작한다..

 

아 : 날보야..넌 오빠가 보기엔 부가세 만큼 이뻐

 

날보 : 내가 왜 부가세야? 나참 웃겨..

 

아 : 그 뜻이 뭔지도 모르면서 그런말을하네..

 

날보 : 뭔데??

 

아 : 부가세 10%로잖아..넌 우리나라 여자들 중 10% 안에 든단 말이야.

 

날보 : 피~~나 1%야!!

 

 

이 쌍년..돌았나..지가 1%란다..갑자기 구타유발자라는 영화 제목이 떠오른다.

 

100%에서 부가세 만큼 뺀 얼굴이 니 년 수준이다..개니주가리년..

 

그러면서도 내가 지 한테 부가세야! 라고 부르는 걸 싫어하지 않는다.

 

부가세야 부가세야 하면서 슬쩍 단단한 개청바지의 단추에 손을 올려본다.

 

틱~ 하고 의외로 쉽게 클러진다..

 

가만히 있는다..

 

목과 빨통을 입으로 빨아대며 지퍼를 내린다..

 

아하하핫 속옷만 남기기까지 거의 한 시간 가까이 걸렸다!! 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

 

씻고 온단다..

 

뭐 이거이거 게임 오바지..

 

보지좀 빨고 싶다고 했다..절대 안된단다..절대..네버!!

 

대신 사까시 해주겠단다..

 

오우..이 년..스킬이 장난 아니다. 잘 빤다 하늘을 우러러 한 점 부끄럼없이 꼴린 내 자지..

 

보지를 만져보니 흥건하다..보빨을 못해 조금 아쉽긴 하지만..그래도 뭐..함 꽂아보자!!

 

자자..으쌰..

 

하고 집어 넣으려는데..자꾸 안들어간다..

 

한 2~3분 삽질하다보니..자지가 죽는다..

 

으잉..이상하네..보지도 축축히 젖었는데..이거 밑보지인가..

 

계속 만져준다..

 

또 젖는다..나도 섰다.

 

다시 삽입 시도..으쌰..다리좀 더 벌려봐라..

 

으잉?? 또 안들어가네..야야..뒤로 돌아봐..너 밑보지같다..

 

아우 오빠..밑보지가 뭐야..말좀 이쁘게 해..

 

야..지금 말 걸지마..오빠 급하다 빨리 하고 싶어..

 

뒤치기로 자세 잡았다.

 

앗싸 구멍 찾았다..

 

으쌰..

 

헉..또 안들어간다..

 

마구 비비기 시작했다..들어가겠지 들어가겠지..

 

자지가 또 죽는다..

 

어어..이거..이거 정말 왜이러지....

 

일단 누웠다..땀이 흥건했다.

 

땀을 닦아야겠기에 샤워를 다시 하고 나왔다.

 

날보야..오빠가..일단 니 거기좀 만져봄 안될까?

 

가만히 있는 날보..

 

질입구를 찾았다. 손가락을 살짝 넣어봤다.

 

중지의 손톱 절반 정도가 들어갔는데..정말 거기가 꽉 막혀있다..

 

동시에 날보가 갑자기 으악~~~ 하며 소리를 지른다..

 

오빠오빠!! 너무 아퍼..빨리 손가락 빼!!

 

야..너..뭐야..왜 여기가 막혀있어?? 너 처녀야??

 

어후 뭐야 오빠..처녀는 무슨 처녀..오빠야말로 총각이야?? 처음 해봐??내가 코치해줘야해??

 

하하하..

 

"코치해줘야해?? "

 

이건..말년이 일병한테 병 신이라는 말을 듣는 것 보다 강도가 더욱 쎈 말이다

 

릴랙스하자..솔직히 릴랙스가 잘 안되었다.

 

다시 처음부터 해봤다.

 

키스..애무..젖은보지..삽입시도..막힌보지..발기다운..삽입실패

 

역시나였다.

 

날보야..이 정도 구멍의 크기엔..옵의 좆이 들어가기에 넘 좁다..

 

오빠..이런 얘기해서 미안한데..내 전 남친은 오빠꺼보다 귀두 반지름이 1센티는 더 컸어..

 

헉..어이가 없었다..

 

야..날보야..너 솔직히 말해봐바..언제가 마지막이야?? 너 하도 안해서 막힌거 아냐??

 

어후 몰라..그런거 왜 물어..이 바보 고탄아

 

뭐? 고탄?? 고탄이 뭐야??

 

고자탄생이다 밥팅아 히히히

 

날보가 나보러 고자가 탄생했다며 막 웃는다.

 

아니아니..고탄이라는 그 촌스러운 별명은 뭐 어쩔수 없다 손 치더라도..

 

냄비를 만족시키지 못한 채, 병 신취급 받고 있는 지금 내 자신이 뒤돌이킬 수 없을 만큼

 

저주스럽다.

 

날보가 드디어 썅년의 본성을 들어낸다..

 

이잉..옵빠..나 오랜만이야..하고 싶어..아깐 외국승무원들은 비행전에 릴랙스 하려고 뭐 섹스

도 하고 그런다며..이게 뭐야 오빠..

 

아 존심상해..정말 극단적으로 자존심이 상했다.

 

야 날보야! 다시 좀 빨아봐라! 내 널 죽여주마..

 

다시 사까시 들어온다..발딱 꼴린다..불알도 같이 막 만져준다..나 역시 날보의 보지를

 

손으로 만져줬다. 젖기 시작한다..

 

이 때..그 동안 하도 쪼물락 거린 탓인지 느닷없이 그 분이 오신다..

 

뭘 어찌 해보지도 못 한 채..아앗~~ 하며..

 

날보의 입에..찍~~

 

날보가 내 좆에서 입을 빼더니..앞니사이에 존물 덩어리를 문 채..

 

처녀귀신처럼 나를 째려보며 한마디 한다

 

'뭐 죽여줘?? 나참..고탄에 조루까지..'

 

역삼동에서 화곡동까지 날보를 데려다 주면서..나는 단 한 마디도 할 수가 없었다..

 

혼자 집에 돌아오는 길..

 

올림픽대로에서 창문을 연 채 난 큰 소리로 외쳤다

 

'썅년의 보지가 막혔을 뿐이라고!!!!!!!!!! 내 자지는 정상이야!!!!!!!!!!!!!!!!!!!'

  • ?
    보라 2014.12.15 17:49
    말로만듣던 종유석보지...??

    후ㅡ하ㅡㅡ
  • profile
    아색귀두 2014.12.15 23:31
    to : 보라
    완전히 꽉 막힌 폐광보지라 합시다
    후ㅡ허ㅡㅡ
  • profile
    서보돌 2014.12.15 19:02
    아귀님~ 저에욤~ 화내지마욤~ ㅎ
  • profile
    아색귀두 2014.12.15 23:31
    to : 서보돌
    ㅠㅠ 너님의 꼼수에 넘어가 이게 뭔 망신일까연.....
  • profile
    서보돌 2014.12.15 23:56
    to : 아색귀두
    나는 꼼수다
  • ?
    조증 2014.12.16 00:03
    이거이거 +_+
    히히
  • profile
    아색귀두 2014.12.16 00:41
    to : 조증
    조증님 보지는 이렇게 막히진 않았죠?ㅎㅎ
  • ?
    조증 2014.12.16 19:15
    to : 아색귀두
    실험해볼라구여ㅋㅋㅋ히
  • profile
    아색귀두 2014.12.16 19:18
    to : 조증
    몰뫁 필요하심 말씀을..
  • ?
    조증 2014.12.16 19:51
    to : 아색귀두
    몰뫁이뭐예요?
  • profile
    아색귀두 2014.12.16 23:52
    to : 조증
    모르모트...입니다 ㅎㅎ
  • profile
    짱이기 2014.12.16 00:12
    언어마술사 ㅎㅎ
    넌 부가세야.... 빵빵 터졌시옹~~
  • profile
    아색귀두 2014.12.16 00:43
    to : 짱이기
    추한개드립 ㅠㅠ

    자지마술사가 되고싶..험..
  • profile
    애정가득 2014.12.16 05:09
    지름도 아니고 반지름이 1cm.....???
  • profile
    이슬 2014.12.16 22:29
    푸하하 찰지네여 ㅋㅋ 대체 왜안들어가는겨 ㅋㅋ
  • profile
    서보돌 2014.12.16 23:34
    to : 이슬
    강직도?
  • profile
    아색귀두 2014.12.16 23:52
    to : 서보돌
    너라는년을 어찌해야쓰까 ㅠㅠ
  • profile
    서보돌 2014.12.17 00:34
    to : 아색귀두
    강직하게 대해주시되, 서랑해ㅈㅕ~ (서지분! 끗까지 함 가보자!)
  • ?
    벅부심녀 2014.12.17 12:57
    앜!!!너무 잼이써 ㅋㅋㅋ
  • profile
    아색귀두 2014.12.17 16:30
    to : 벅부심녀
    재미는 필요없어욧!

    벅부심녀님의 보지가 벌렁거리길 바랄뿐
  • ?
    벅부심녀 2014.12.17 16:40
    to : 아색귀두
    그래서 잼있다 한건데?!ㅋㅋㅋ
  • profile
    아색귀두 2014.12.17 17:21
    to : 벅부심녀
    보지물이 철철 흘러 샛강을 이룰때까지..

    노력하겠슴다 ㅋㅋㅋ
  • ?
    벅부심녀 2014.12.17 18:29
    to : 아색귀두
    화이팅 해주시면 고맙겟습당~ㅋㅋ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Designed By WebEngin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