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회 수 85 추천 수 0 댓글 8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발단은.....

살이 찌고부터 남자한테 일상처럼 까이게 되더라구여? ㅋㅋ

회사에서는 나름 직책이 있으니깐 그렇게 극딜 당하지는 않는데

남녀관계나 그런... 측면에서는 그딴거 소용 없으니까 항상 극딜을 먹게 되더군요


최근 연애도 거지같았고, 까이는 것도 두자리수로 까이다보니깐

이런 관계에 대한 환멸이 생겼습니다


남자 만나서 무슨 소용인가?

내가 살찌면 극딜이나 퍼붓는 새끼들을 만나서 무엇하나?

날씬해져도, 저런 역겨운 놈들을 만나야 하나?


그냥 남자에 대한 역겨운 감정만 가득하네요 ㅡㅡ


게임이랑 비슷하다는 생각을 했습니다

예쁜, 취향에 맞는 1티어 캐릭터 찾아다니는 게임 유저의 마인드와도 같은 연애....


내가 날씬해져서 지금보다 훨씬 나한테 잘해준다 해도

겉모습 바뀐거 가지고 입 싹 씻고 얼굴 달라지는거 그런거 역겨워요.


하지만 너는 아직 살이 안빠졌고 ㅈㄴ 뚱뚱하잖어, 살빠졌을 때 니 생각을 지금의 니가 어떻게아니?

이런 말 듣는것도 지긋지긋하고요 ^^


내가 살찐것이나 이런 얘기를 할때 극딜당하는거 지긋지긋하고.....

왜 여자들이 트럭에 치여 죽는것보다 고도비만이 되는 걸 더 싫어하는지를 알거같네요

  • profile
    밤비 2020.05.08 09:52
    그간 만나본 남자들의 숫자가 두 자리수나 되셨구나... 바쁘셨네요.

    그 중 몸무게가 세자리수 될 것 같은 남자도 만나 보셨을지 궁금합니다.

    참고로 제 현재 몸무게는 86킬로그램.
  • ?
    구름처럼 2020.05.08 14:34
    to : 밤비
    그런 사람을 한번 봤는데 까였습니다요 ㅋㅋㅋ
  • profile
    모솔인척 2020.05.08 14:03
    전 그래서 저 좋다고 말하는 남자랑만 만나요 ㅋㅋㅋ
    그럼 까일 일이 없어요 ㅋㅋㅋ


    근데 생각해보면
    모든 사람들은 잘생기고 예쁜 사람을 좋아해요.
    구름님도 그러지 않으세요??

    근데 잘생긴 사람과 예쁜 사람은
    꼭 외모만은 아닌 것 같아요.
    말투
    눈빛
    몸을 쓰는 움직임의 속도

    뭐 이런 모든 것들이 그 사람을 호감/비호감으로 결정하는 것 같아요.
  • ?
    구름처럼 2020.05.08 14:35
    to : 모솔인척
    흠.....
    그런 비결이 있군요!!! ㅋㅋㅋㅋ
    참고하겠습니다
  • ?
    나나 2020.05.08 14:36
    만나기 싫으면 안만나면 되잖아요.
    욕 할 것도 없이 ٩( ᐛ )و
  • ?
    구름처럼 2020.05.08 14:37
    to : 나나
    성욕이 없어지면 안 만날 수 있는데.... 그게 안되니까 무한루프의 고리를 도는것인데.... 하....

    성욕 0% 되는 약 있으면 삽니다 ㅠㅜ
  • ?
    나나 2020.05.08 14:38
    to : 구름처럼
    성욕이 성욕이 맞는 지 잘 확인해보세요 ..
    단순 성욕이면 자위로도 충분히 풀릴거에요!!
  • ?
    구름처럼 2020.05.14 11:08
    to : 나나
    네 그래야겠어요....
    자위로만 풀려서 평생 섹스를 안하면 넘나 좋을거 같아요 ㅎㅎ

섹스 상처. 섹스 서운해. 그가 미워. 다 말할래.

읽기 : '해적단' / 쓰기 : '해적단'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34 수축과 이완, 집중과 산만 4 updatefile 선수 2021.04.15 50
133 마음의 재활 13 update 브리 2021.04.14 62
132 초라한 계획 12 대다미 2021.04.13 67
131 내가 처음 사랑한 사람. 14 직진녀소피 2021.03.29 111
130 애정의 마스터키, 생선구이 12 브리 2021.03.26 134
129 크리스마스의 잔치국수 26 브리 2021.03.24 197
128 엄마 따위 죽어버려 23 최조아 2021.03.23 100
127 찌질한 인연 이야기 10 공기 2021.03.23 84
126 홧병. 20 직진녀소피 2021.03.21 109
125 퇴사 21 선수 2021.03.17 105
124 나의 사랑, 말끔한 마피아 9 브리 2021.03.02 63
123 싸우지 못하는 겁쟁이 11 금선 2021.02.21 85
122 인생 돌고 돌아 제자리. 관상은 과학 19 자밀 2021.02.17 56
121 2년 반의 나에 대한 내 생각 15 탄탱이 2020.12.30 90
120 유난히 그런날 11 뉴라이프 2020.12.14 99
119 연애, 섹스를 하기 싫은 이유 2 구름처럼 2020.06.17 67
» 남자를 만나기 싫어여 8 구름처럼 2020.05.08 85
117 숨기는 나 5 노랑 2020.04.28 95
116 부족한 나 9 벗꽃 2020.04.25 107
115 척쟁이 거짓말쟁이 6 벗꽃 2020.04.19 60
목록
Board Pagination ‹ Prev 1 2 3 4 5 6 7 Next ›
/ 7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Designed By WebEngin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