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4.19 20:49

척쟁이 거짓말쟁이

조회 수 60 추천 수 2 댓글 6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나는 한번도 못느끼고 갑니다..


누군가 묘비명에 이렇게 적었다한다..

깊이 공감하며

나도 오르가즘 내평생 못만나면

꼭 이렇게 적어달래야지..했다..


너무좋아 타는 줄도 모르는

불나비가 되고싶은데..

장윤정의 노래처럼...


나는..착한척 ,이해심 많은 척

배려하는척 ,정직한척 ,바른척

아는척 ,모르는척, 좋아하는 척,

솔직한 척


느끼는 척, 오르가즘 오는 척

그러다 이지경 까지왔나..

거짓말쟁이는 오르가즘 느낄수 없어..

뼛속까지 거짓말쟁이

거짓말쟁이..


넌 그러다가

묘비명에 못느끼고고 갑니다 새기고 가겠지...


파도에게 고백하러왔다가

고백도 못하고가네...






  • profile
    피어나 2020.04.19 23:13
    척쟁이 고백하셨는 걸요 :)


    사람들은 대부분 자신이 척하고 사는 것도
    모르는 것 같아요.
    스스로를 속여넘기기도 하고요.
    내가 척하고 있는 거 알고 인정하면 그 때부터는
    척 안하고 살 수 있지 않을까요??


    저두 착한척, 약한척, 바른척 등등 엄청난 척쟁이인데
    인정하고 나니까 척들이 좀 줄어드는 것 같아요.


    묘비명 새길 날은 아~~~~~~~직 멀었으니까
    문구는 그 때 고민하셔도 늦지 않을까요?
    우리 오르가즘길만 가요!
  • ?
    벗꽃 2020.04.20 11:57
    to : 피어나
    파도에게 고백할께 많은데 고백하려고 하면
    왜때문에 머릿속이 하얘질까요..

    오르가즘길만 걸어요! 맞아요!
    고마워요!
  • ?
    나나 2020.04.20 00:29
    척은 하면 할수록
    척하는 티 팍팍나잖아요...

    척 말고
    잠깐이라도 진짜가 되어버리는게
    훨씬 효율적인 것 같아요! *.*
  • ?
    벗꽃 2020.04.20 12:02
    to : 나나
    잠깐부터 노력해볼께요~
    잠깐이라도 진짜가 될수있게요..
    그러다보면 하루죙일
    찐이되는 날이 오겠지용? ㅎㅎ
    고마워요!
  • profile
    공기 2020.04.21 16:45
    저도 한 척쟁이하는데요!!
    진짜 이거 알아내신거만 해도 대단하신거에요!!
    거짓말인거 알아내셨음
    이제 우리 하지 말아요!

    생각보다 실천하기가 어렵긴 해요ㅜ
    그래도 조금씩 터놓고이야기 하니깐
    조금씩 달라지는건 있더라구요.
    ㅎㅎ
  • profile
    밤비 2020.04.22 08:05
    흐음...

    벚꽃님은 제가 알려드리는 방법을 그대로 따르기를 거부하곤 하실 듯 합니다. 앞으로도 종종.

섹스 상처. 섹스 서운해. 그가 미워. 다 말할래.

읽기 : '해적단' / 쓰기 : '해적단'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34 수축과 이완, 집중과 산만 4 updatefile 선수 2021.04.15 50
133 마음의 재활 13 update 브리 2021.04.14 62
132 초라한 계획 12 대다미 2021.04.13 67
131 내가 처음 사랑한 사람. 14 직진녀소피 2021.03.29 111
130 애정의 마스터키, 생선구이 12 브리 2021.03.26 134
129 크리스마스의 잔치국수 26 브리 2021.03.24 197
128 엄마 따위 죽어버려 23 최조아 2021.03.23 100
127 찌질한 인연 이야기 10 공기 2021.03.23 84
126 홧병. 20 직진녀소피 2021.03.21 109
125 퇴사 21 선수 2021.03.17 105
124 나의 사랑, 말끔한 마피아 9 브리 2021.03.02 63
123 싸우지 못하는 겁쟁이 11 금선 2021.02.21 85
122 인생 돌고 돌아 제자리. 관상은 과학 19 자밀 2021.02.17 56
121 2년 반의 나에 대한 내 생각 15 탄탱이 2020.12.30 90
120 유난히 그런날 11 뉴라이프 2020.12.14 99
119 연애, 섹스를 하기 싫은 이유 2 구름처럼 2020.06.17 67
118 남자를 만나기 싫어여 8 구름처럼 2020.05.08 85
117 숨기는 나 5 노랑 2020.04.28 95
116 부족한 나 9 벗꽃 2020.04.25 107
» 척쟁이 거짓말쟁이 6 벗꽃 2020.04.19 60
목록
Board Pagination ‹ Prev 1 2 3 4 5 6 7 Next ›
/ 7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Designed By WebEngin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