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1.15 09:52

내면의 지향

조회 수 137 추천 수 1 댓글 2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 profile
    모솔인척 2022.01.17 12:51

    케니님이 생각하시는
    최근 가장 재미있는 글은 무엇일까요?

    해적선 사이트에서도 좋고,
    네이버 블로그에서도 좋고.
    여기저기서 재미있다고 생각하시는 글 하나
    보여주시면 좋을 것 같아요.

    저는 케니님의 글이 매우 흥미로운 주제인건 확실하다고 생각하지만
    '재미' 부분은 잘 모르겠다고 말하고 싶어요.
    케니님은 이것에 대해 고민을 하고 있으셔서
    저에게 이런 질문을 하셨을까요?

    저는 꽤 고민을 해 봤거든요.
    왜 읽고 싶은 욕구가 계속 생기지 않을까?
    음... 여러가지 이유가 있는데 하나씩 이야기해 볼까해요.

    일단,
    접근성에 대해 이야기하고 싶네요.
    사파리를 열어서 해적선에 들어와서 제목을 클릭했더니
    '링크'를 또 열어야 하는 약간의 번거로움.

    예를 들면 글에 좋은 대목을 가져와서 댓글을 달고 싶어요.
    다시 글을 읽어서 복사하러 뒤로 가기를 눌러야하는
    이 귀찮은 스마트폰의 한계.

    사이트를 대부분 컴퓨터보다는 스마트폰을 사용하는 이들에게 ㅠㅠ
    너무 어려운 접근성이 있어서 그런지.
    글을 읽고 나면 댓글을 쓰고 싶다는 생각이 확~ 오지 않는 것 같아요.

    두번째로는
    새로운 표현의 부재라고 할까요.

    첫 글에서는 '살살오르가즘'과 같은 표현은 너무 재미있었어요.
    이런 단어는 처음 들어 보는 단어였거든요.
    너무 귀엽잖아요. 천천히도 아니고 살살이라니 ㅋㅋㅋ

    그런데 그 다음 이상의 글들은 유쾌한 부분 보다는
    사업계획서와 같이 너무나 딱딱하고 분석이 가득한 글이다 보니.
    내가 이걸 왜 읽고 있어야하지?
    이런 마음이 생기더라고요.

    여기서 세번째 이유가 나오는데요.

    바로, 읽는 이가 없는 지나치게 자기 자신에게 관심 많은 글이라 그런 것 같아요.
    아마 이런 의문을 가지실것 같아요.
    아니! 글에 물음표도 있고 질문도 하는데 무슨!!
    저도 맨날 이것때문에 머리가 지끈 지끈 거리거든요.
    도대체 읽는 사람이 뭐가 중요해!!!!
    내가 쓰고 싶어서 쓰는건데!!!!
    안 읽으면 뭐! 난 상관 없어.

    그런데 이 아시죠.
    진짜 속마음은 그런거 아닌거.
    누군가가 꼭 읽어주고 알아주고 꼭 화답 해줬음 하는 그 마음요.

    그렇기 때문에 분명히 '읽는 이'를 생각해야하는데...
    그 안에서는 제가 낄 곳이 없더라고요.
    그냥 그랬구나.
    음. 네~ 그렇게 생각하시구나~
    아~ 네~

    이런 생각의 방향이 생기더라고요.

    전달하는 것이 아니라 나눌 수 있는 글이라면
    아마 케이님의 이 좋은 글들에 많은 사람들이 반응할텐데요 ㅠㅠ

    밤비님이 생각하고 전달하고자했던 내용에 대해
    케이님의 생각이 정리되는 이 과정들에 대해 응원하고 있습니다.
    저에게도 그 과정을 응원하고 공감하고 낄 수 있는 자리를 만들어 주세요.
    그렇다면 우린 진짜 찐친이 될지도??? ㅎㅎㅎ

  • profile
    밤비 2022.01.17 18:30
    케니님에게 오늘은 이 글을 권하여보고 싶습니다:)

    http://neonskill.com/585207

일상 이야기

읽기 : '한국인' / 쓰기 : '한국인'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3170 잠시나마 불안감 해소 1 new 뉴라이프 2022.05.17 8
3169 15년전 이었다 2 대리님 2022.05.14 54
3168 2836 첫만남 6 하렴 2022.05.01 81
3167 마라톤 일지 5 바쿠스 2022.04.18 87
3166 남성보단 여성위주수업일까요 6 꿀벌 2022.04.09 126
3165 나는 왜 내가 원하지도 않았던 남자에게 휘말리는가? (여전사님들 help) 14 2022.03.17 181
3164 미지의 오르가즘 7 피치스 2022.02.25 199
3163 sex life 5 뉴라이프 2022.02.17 161
3162 Into you 8 앙큼이 2022.02.15 133
3161 번지수 잘못 찾았지만 그냥 퍼져본다. 대놓고 속보이기. 9 피치스 2022.02.13 152
3160 비전 따라가기 4 file 케니 2022.02.05 111
3159 또 몇년만에… 4 모건 2022.01.31 145
3158 종스의 비밀에 대해서 생각해보기 2 케니 2022.01.17 147
» 내면의 지향 2 케니 2022.01.15 137
3156 호흡의 과학 케니 2022.01.13 97
3155 나를 재설정하기 케니 2022.01.12 92
3154 따라하기와 질문하기 2 케니 2022.01.11 107
3153 쾌감과 취향 케니 2022.01.10 102
3152 번아웃과 스트레스 케니 2022.01.09 92
3151 오랜만에 글씁니다 9 리얼리리 2021.12.19 157
목록
Board Pagination ‹ Prev 1 2 3 4 5 6 7 8 9 10 ... 159 Next ›
/ 159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Designed By WebEngine.